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3rd BIFAN] 김혜수 "작은 영화 많이 만들어지는 한국영화계 돼야"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특별전의 주인공, 배우 김혜수가 한국영화계의 변화를 언급했다. 

김혜수는 2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고려호텔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김혜수 특별전' 기자회견에서 "우리 영화는 다양하게 변화해 왔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최근 몇년 사이에는 대형 상영관, 기업화된 영화 구조 이런 것들로 인해 스케일이 큰 영화나 상업적인 영화를 많이 나오고 있다. 그러다보니 그 반대에 있는 작은 영화, 소수의 취향을 존중하는 영화들을 놓치게 된다"면서 "그런 영화의 수가 줄어들었다는 숫자적 문제가 아니라, 그런 환경에 대해서 영화관계자들과 모두가 함께 고민해봐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특별전은 전도연, 정우성에 이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준비한 세번째 배우 특별전이다. '매혹, 김혜수'라는 타이틀로 마련된 이번 특별전에서는 김혜수가 직접 선정한 대표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첫사랑', '타짜', '열한번째 엄마', '바람피기 좋은 날', '모던보이', '이층의 악당', '도둑들', '차이나타운', '굿바이 싱글', '국가부도의 날' 등 총 10편이다. 

김혜수는 '깜보'(1986)로 데뷔, 최근작 '국가부도의 날'(2018)까지 한국 영화의 최전선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왔다. 이번 '매혹, 김혜수'는 김혜수의 특별한 행보를 짚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6월 27일부터 7월 7일까지 11일간 부천 일대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