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인도, 신남방정책 핵심국”…모디 “文 형제같은 친근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사카의 국제컨벤션센터 '인덱스 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월 모디 총리가 한국을 국빈방문한 이후 4개월만에 다시 만났다.
 
이날 오후 12시 10분부터 26분간 여린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인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으로 앞으로도 총리님과의 굳건한 신뢰와 우의를 토대로 양국관계를 계속해서 빠른 속도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년간 두 나라는 정상 간 상호 방문 등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바탕으로 다방면에서 협력을 증진해나가고 있다”며 “두 나라의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심화하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히 형제와도 같은 총리의 총선 승리를 다시 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지난달 치러진 인도 총선에서 모디 총리가 재집권에 성공한 것을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과 저의 관계는 진정한 형제와도 같고 매우 가깝고 친근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이것이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답했다.
 
또 “대통령이 제가 총선 승리 직후에 전화를 직접 걸어주셔서 축하의 말씀을 전해주신 데 대해 굉장히 감사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따뜻한 말씀에서 정말 형제와도 같은 그런 친근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상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이호승 경제수석,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박진규 통상비서관, 고민정 대변인이 참석했다.
 
인도 측에서는 수부라흐마냠자이샨카르외교장관, 아짓 도발 국가안보보좌관, 비제이 케샤브고케일 외교부 수석차관, A.K.샤르미 총리실 차관보, 라비쉬쿠마르 외교부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