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4일만에 국회 정상화…나경원 "모든 상임위 조건없이 등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국회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활동 기한 연장안 의결을 위한 ‘원 포인트’ 본회의를 추인했다.
 
아울러 조건 없이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에 등원하기로 했다. 이로써 국회 본회의가 열린 지 84일 만에 국회가 사실상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후 취재진과 만나 “저희 당에서는 패스트트랙 정국을 일으킨 잘못된 정개특위, 사태특위 위원장 부분과 위원 수 부분을 조정하는 원내대표 간 합의문을 추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개특위·사개특위를 8월 31일까지 연장하고 위원장(자리)을 순위별로 하나를 저희 당이 받는 것에 동의하면서 원 포인트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또 “우리 당은 오늘부로 상임위에 전격적으로 조건 없이 등원하고 복귀할 것”이라며 “상임위에 복귀해서 민생과 안보를 위한 입법 투쟁을 열심히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국회 나머지 의사일정과 관해서는 앞으로 추후 원내대표가 전권을 갖고 협의해나갈 것”이라며 “이제 패스트트랙 폭거를 조금씩 정상화하는 한 걸음을 띄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개특위 위원장을 한국당 의원이 맡게되느냐는 질문에는 “조금 더 논의해야 한다”며 “민주당에 우선권을 주었다”고 밝혔다.
 
한국당 몫인 예결위원장 인선에 대해서는 “오늘은 저희 당의 위원장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지 못했다”며 “추후 논의할 것이고 관련 후보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했다.
 
이날 의총에서 원 포인트 합의안을 추인함에 따라 한국당 의원들은 오후에 열리는 본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1시에 원내대표들이 모여서 ‘원 포인트 합의문’을 발표할 것”이라며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안을 당 위원장이 하나 받고, 위원 수를 조정하는 조건을 받아들여서 연장안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에 참여한다. 오늘 본회의는 사실상 교섭단체 간 합의에 의한 본회의다”라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