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 훔쳐 사고 일으킨 20대 여성 “다이어트 약물 인한 환각”

택시를 훔쳐 운전하던 20대 여성이 추돌사고를 일으킨 뒤 수년간 다이어트 약 복용에 따른 부작용이라고 말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택시를 훔쳐 운전하던 20대 여성이 추돌사고를 일으킨 뒤 수년간 다이어트 약 복용에 따른 부작용이라고 말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다이어트 약물 장기복용으로 불면증과 불안감 등 부작용을 호소하던 20대 여성이 온전치 않은 의식 상태에서 택시를 훔쳐 몰다가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28일 절도 등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6시15분쯤 광산구 한 아파트 앞 택시승강장에서 손님을 기다리던 택시를 몰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또 30여 분 뒤 광산구 도로를 달리던 승합차 뒤 범퍼를 들이받고 별다른 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도 적용됐다.  
 
사고를 낸 뒤 도로변에 택시를 세워둔 A씨는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살을 빼려고 수년간 약을 먹었는데 최근 불면증과 건망증, 환각 등 부작용 증상을 보인 것 같다고 밝혔다. 체포된 이후 경찰의 간이시약 마약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경찰은 범행 당시 상황을 기억하지 못하는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