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선교, 황교안 대표와 사이 안 좋아질까 봐 사퇴”

한선교 전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전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전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의 사퇴한 것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갈등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CBS노컷뉴스는 28일 입수한 한 전 총장과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의 대화에서 황 대표와의 갈등설을 암시하는 내용을 확인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전 총장은 이 중진의원에게 “(황 대표와) 사이가 안 좋아질까 봐 그만둔 것”이라며 “공무원(출신)들과는 스타일이 좀 안 맞다”고 말했다.
 
한 전 총장은 지난 17일 사무총장직 사퇴 결정을 밝히며 ‘건강상의 이유’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후 한 전 총장의 사퇴를 두고 여러 설이 불거지자 황 대표는 “건강상의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또 다른 한국당의 중진의원은 뉴스1을 통해 “(한 전 총장이) 사무처 직원들과 사이가 크게 안 좋아지고 임명 초반과 달리 황 대표와 신뢰가 떨어지는 것 같아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공천작업을 주도하게 되는 사무총장직에 관해 부담을 느낀 것도 이유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