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 전국 장맛비 쏟아진다···남해안·제주엔 200㎜ 폭우도

장맛비가 시작된 지난 26일 오후 전남 화순군 도곡면 한 도로에서 차량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지나가고 있다. 주말인 29일에 전국에 다시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장맛비가 시작된 지난 26일 오후 전남 화순군 도곡면 한 도로에서 차량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지나가고 있다. 주말인 29일에 전국에 다시 장맛비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주말인 29일 전국에 또 한 차례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2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금요일인 28일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며 "대기 불안정으로 경기 동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 경북 내륙에는 오후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예상 강수량 5~40㎜)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또, 주말인 29일은 남부지방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새벽에 전남과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도, 강원 남부로 확대되겠다. 서울과 경기도에도 낮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9일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경북 북부 제외), 제주도 50~100㎜ (많은 곳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 200㎜ 이상) ▶충청,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30~80㎜ ▶서울, 경기, 강원 5~20㎜ 등이다.
 
휴일인 30일은 남부지방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겠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비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제주도는 낮까지 이어지겠다.
 
29일과 30일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장마전선에 동반된 비 구름대는 폭이 좁게 동서방향으로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마전선의 위치와 강수의 지속시간 변화에 따라 가까운 지역에서도 남북 간 강수량의 지역 차가 매우 크게 나타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29일 오후부터는 제주도와 전남 해안, 경남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시속 30~45㎞(초속 8~13m)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