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여 가구 '보물 같은 보증금' 들고…집주인 '잠적'



[앵커]



세입자들의 전세금을 가지고 집주인이 잠적하는 이유 가운데 다가구 주택을 무턱대고 샀는데 여력이 안 돼서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100세대가 넘는 피해가 난 곳이 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의 한 다가구주택에 살고 있는 김모 씨는 6년 동안 모은 결혼 자금을 날리게 생겼습니다.



[전세금 피해자 : 내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서 모아놓은 내 보물 같은 돈이 다 날아가 버리면서…]



전세금을 빼 등록금을 내려 했던 대학생, 처음 마련한 아파트 잔금을 치르지 못하게 된 신혼부부도 있습니다.



다가구주택 소유자 장모 씨가 전세금을 들고 잠적한 것입니다.



장씨는 13동의 다가구 주택을 가지고 있었고 100세대가 넘게 피해를 봤습니다.



이 가운데 9동이 경매에 넘어갔는데 팔린다고 해도 문제입니다.



건물을 올릴 때 돈을 빌려줬던 금융기관에서 먼저 가져가면 세입자들이 나누어 가질 몫은 얼마 남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세입자가 돈을 받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다가구주택은 먼저 들어온 세입자의 보증금이 얼마인지 등을 확인해야 내 보증금을 지킬 수 있는데 계약을 하기 전에는 알기가 어렵습니다.



[주민센터 전입신고 담당자 : 계약서를 들고 오시면 확정일자 순번을 보여 드립니다. 계약하고 난 이후죠.]



지난달에는 경북 경산에서, 지난 4월에는 전북 익산에서 비슷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제도가 있지만 다가구주택 세입자는 가입이 어려워 피해자가 자꾸 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한 사람이 수백 채…'부동산 갭 투자' 파산, 피해 눈덩이 '갭 투자자들 줄파산' 세입자 피해 속출…시장 전망은 [탐사플러스]① 서울서도 '갭 투자' 파산…'폭탄' 떠맡는 세입자들 등본 '깨끗하다'며 계약 부추겨…보증금 통째로 떼이기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