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IS] "결별의 날" 송혜교·송중기 이혼→판빙빙 파경 '양국 들썩'



어쩌다 보니 '결별의 날'이 됐다.
 
27일 오전 국내에서는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고, 늦은 오후 중국에서는 판빙빙(范氷氷)이 약혼자 리천과 헤어졌다는 사실을 알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톱스타들의 연이은 결별 소식에 하루종일 양국이 들썩였다.
 
세기의 커플로 주목받은 송중기와 송혜교는 송중기가 먼저 법무법인을 통해 "송혜교와 이혼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중기는 "두 사람 모두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직접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송혜교는 소속사를 통해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 현재 당사 배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송혜교 측 법무법인 역시 "이혼에는 두 사람 모두 합의했으며 세부 의견 차를 조정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해 말부터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꾸준히 불화설이 제기됐다. 그럼에도 "이혼은 안 하겠지"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불화설은 곧 현실화가 됐다.
 
이에 반해 판빙빙은 리천과 불화설이 아닌 결혼설이 돌았던 상황. 하지만 결과적으로 연인에서 부부가 아닌, 다시 친구가 됐다.  
 
판빙빙은 27일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사람은 인생에서 각종 이별을 맞이하게 된다. 우리는 더는 우리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일 것이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리천 역시 판빙빙이 쓴 글을 공유하며 '친구에서 애인이 됐고 다시 친구로 돌아간다. 감정의 형식은 변했지만 당신과 나와의 순수했던 느낌은 변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더는 우리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일 것이다'는 내용을 똑같이 적어 판빙빙과의 결별을 공식화 했다.
 
판빙빙과 리천은 지난 2015년 열애 사실을 인정, 2017년 약혼했다. 리천은 지난해 6월 판빙빙이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세금 탈루 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으며 어려움에 휩싸였을 때도 판빙빙의 곁을 지켰다. 판빙빙이 당국으로부터 8억8300만 위안(약 1436억 원)의 세금 및 벌금을 부과받자 이를 함께 갚기 위해 시가 약 1억 위안(약 164억 원)의 베이징 고가 주택을 매물로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끝은 파경이었다.
 
이에 중화권 포털사이트는 오전부터 오후까지 한류스타 송혜교·송중기의 이혼과 판빙빙의 결별 소식으로 뒤덮였다.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한 것은 물론, 네티즌들도 수 많은 반응을 쏟아내며 안타까움과 응원의 마음을 동시에 표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