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간 김상조 “경제원탁회의,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를 찾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를 찾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7일 부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여야 원내대표를 만났다. 김 실장은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만나 ‘재벌 저격수’란 별명에 대해 “언론에서 붙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이 요구해온 이른바 ‘경제원탁회의’에 대해 “국회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나 원내대표가 처음 (경제청문회를) 제안할 때는 김수현 실장(전임 청와대 정책실장)이라고 딱 집었는데, 저로 바뀌었어도 거부하는 건 아니지 않겠나. 여야간에 논의하고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정상화되려면 청와대부터 바뀌어야 한다”며 “청와대나 여당이 야당을 배제하고 궤멸시키려는 기조라서 정상화가 굉장히 어려워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추경안도 결국 해야 할 것은 하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은 할 수 없다”며 “야당을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아 국회가 꽉 막혀있는 부분이 참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 비판은 대통령에게 정책을 바꿔 달라는 의미”라며 “비판을 위한 비판이 아닌 나라를 위한 충정”이라고 했다.
 
이에 김 실장은 “국회가 조속히 정상화돼 어려운 환경에 있는 서민을 위한 추경이 조속히 통과되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며 “한국 경제를 둘러싼 여건이 녹록지 않아 정부에서 일하고 있는 모든 사람이 이를 무겁게 느끼고 있다. 다만 성과가 확인된 것은 더 건강하게 하고, 시장 기대를 넘는 것은 분명히 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면담 자리에 함께한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영어 원서나 경제학보다 더 힘든 게 야당과 국민의 쓴소리를 듣는 것”이라며 “자주 소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자 김 실장은 “200%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같이 토론하고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가 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것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고 국회의 권한”이라며 “국회의 비판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나 원내대표를) 자주 찾아뵙고 주시는 조언을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 ‘재벌 저격수’라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선 “언론에서 붙여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교수나 시민운동을 할 때 기업에 있는 분들을 정말 많이 만났다”며 “단순히 경제 이론뿐만 아니라 경제 현실을 반영해 실현 가능하고 후퇴하지 않을 지속가능한 개혁의 길을 찾으려 노력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김 실장은 이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도 “경제원탁회의는 나 원내대표에게 국회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했다”고 말했고, 이 원내대표는 “기꺼이 임하겠다는 긍정적 메시지로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로 찾아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예방하고 있다. [뉴스1]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로 찾아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예방하고 있다. [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예방해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예방해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김 실장은 ‘야당과 더 많이 소통하라’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권유로 일정을 조정, 이 원내대표보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먼저 만났다.
 
28일 김 실장은 오전 11시부터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차례로 예방하고 국회 정상화와 정책 협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일정이 맞지 않아 다음에 다시 일정을 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면담하기 앞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면담하기 앞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