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리보는 오늘] '일촉즉발' 국회 본회의…열릴 수 있을까요?

국회 본회의 앞두고 여야가 막판 협상에 나섭니다.  
현장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현장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늘 예정된 본회의에 앞서 회동을 갖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정치개혁·사법개혁 특위의 활동 기한 연장과 위원장 교체 여부 등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문 의장은 예정대로 본회의를 열겠다며 여야 합의를 거듭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역시 애초대로 본회의를 열겠다는 방침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합의 없이 본회의를 진행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서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더읽기 이인영 “국회 일정, 합의대로 추진…한국당과 재협상 없다”
 
문 대통령이 숨 가쁜 정상 외교 일정에 돌입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본 오사카시 웨스틴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본 오사카시 웨스틴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일본에 머무르는 동안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등 모두 7개국과 정상회담을 진행합니다. 전날 한·중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28일 오후 2시 5분에는 한·인도 정상회담이, 오후 2시 25분에는 한·인니 정상회담이 개최됩니다. 이날 오후 10시 45분에는 한·러시아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이 밖에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정상과도 약식 회담 형식으로 만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문제와 양자 관계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29일 귀국길에 오릅니다. 이어 29일 G20 정상회의를 끝내고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더읽기 文 만난 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어…화해협력 용의”
 
김현준 국세청장의 임기가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김현준 국세청장. [연합뉴스]

김현준 국세청장. [연합뉴스]

김현준 국세청장의 임기가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12시 26분 김현준 국세청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습니다. 앞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김 신임 청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데 이어 '적격 의견'으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보고서엔 후보자가 국세청장 직분에 요구되는 전문성과 역량을 갖췄다는 의견이 있었고, 도덕성 측면에서도 뚜렷한 문제점이 없어 보인다는 평가가 담겼습니다. 다만 기재위는 국세청장의 사정 당국 회의 참가로 국세 행정이 왜곡되는 문제와 관련해 후보자의 소신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한미 수석대표가 만나 비핵화 의제를 최종 조율합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한미 북핵 수석대표가 한미 정상회담 비핵화 관련 의제를 최종 조율합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오늘 오전 10시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합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북미대화 재개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공조방안을 논의하고 오는 3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논의할 대북 의제를 조율합니다. 비건 대표는 오후 5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해 남북관계와 대북 식량 지원 상황 등을 공유할 전망입니다. 비건 대표가 이번 방한 기간 중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접촉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외교부 당국자는 가능성이 적다고 설명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