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트럼프에 '화웨이 제재부터 풀라' 휴전조건 내밀 것"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중국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제재 해제를 요구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정상은 27일부터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하고 있으며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은 오는 29일 예정돼 있다.
 

29일 시진핑-트럼프 회담 때 요구사항 제시
WSJ "미중 무역협상이 다시 시작될지 의문"

이날 WSJ은 익명의 중국 관료들의 말을 인용해 “중국은 미국과 무역 전쟁을 해결할 준비를 하기 전에, 미국이 충족해야 할 조건들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 해제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화웨이가 각국의 주요 기밀을 유출한다는 이유로 동맹국들에게 화웨이 사용 자제를 요청했으며, 지난달 미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금지목록(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또 이 관료들은 "중국은 미국의 보복 관세 철회와 함께 미국이 요구한 미국산 제품 구매 확대요구도 철회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 전쟁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두 정상의 만남이 양국의 무역 갈등의 긴장을 완화하는 '무역담판'이 될 수 있을지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 상태다.  
 
이에 WSJ은 “시 주석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 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같은 요구사항들은 제시할 예정이라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될지 의문이 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중국 관료들은 “전제조건들을 제시함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립적인 태도를 취할 것으로 예상하진 않는다”고 전했다. 반면, 미정부 관계자들은 “미국은 중국이 협상을 다시 할 의지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회담에 참여한다”고 말했다.  
 
한편, WSJ은 "두 정상의 회담을 앞두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 중국 총리가 이미 전화 통화를 했으며 G20 정상회의가 끝난 토요일 두 사람이 따로 만나 식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