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나토에 反이란 연대 동참 요구…확답은 못 받아"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권한대행. [EPA=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권한대행. [EPA=연합뉴스]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에게 이란에 대항해 '국제 수로(호르무즈해협)' 안보 확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확답을 얻지 못했다.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 중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권한대행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에스퍼 대행은 최근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두 척 피격사건이 이란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더는 상황이 악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토 회원국들에 이란의 위협이 어떻게 고조돼 왔는지, 어떠한 협력을 통해 추가적인 도발을 막을 수 있을지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도 했다.
 
이에 회원국들이 에스퍼 권한대행의 요청에 관심을 나타내긴 했지만, 전쟁의 가능성을 최소화하길 원해 중동 지역 안보를 돕기 위한 군사적인 노력에는 참여하기 꺼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 나서 "에스퍼 권한대행이 '미국은 이란과 전쟁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또 회원국들은 이란의 핵무기 제조를 절대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것에 동의했다고도 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중요한 메시지 하나는 미국이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아주 명확하게 밝힌 것"이라며 "회원국들도 이란과 미국의 긴장 완화를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