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동산] 트리플 역세권 내 1~2인용 주거시설

동대문 오팰리오
최근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대책이 지속되면서 도시형생활주택과 오피스텔이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 동대문 인근에 트리플 역세권 주거시설인 ‘동대문 오팰리오’(조감도)가 분양 중이다.  
 
서울 중구 오장동 139-7번지에 들어서는 ‘동대문 오팰리오’는 지하 3층~지상 13층, 75가구(실) 규모로 각각 도시형생활주택 27가구(전용 19~39㎡)와 오피스텔 48실(전용 18~29㎡)로 구성됐다.  
 
이 곳은 지하철 2·4·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이 걸어서 3분 거리에 불과하다. 2·5호선 을지로4가역, 1호선 종로5가역도 가깝다.  
 
여기에 동대문 패션타운관광특구와 중부시장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1~2인 가구를 위한 특화설계도 도입했다. 타입별로 1룸, 1.5룸, 2룸 등 맞춤설계를 적용했고 일부 오피스텔 가구에는 다락층을 조성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문의 02-2272-8889
 
 
심영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