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최·상·조’ 집안싸움…“지지층 박수 쳐도 중도층은 독주로 볼 수 있다”

“일사불란하게 한 의견만 가지고 있는 것은 민주정당의 모습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당론과 다른 “최저임금 동결” 속출
자사고 취소, 개각 놓고 우려 커져

더불어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불리는 최운열 의원이 27일 라디오에 나와 한 언급이다. ‘최저임금 동결’을 최근 당 지도부에 건의한 것이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민주당에서도 최저임금 인상에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세지만 동결까지 할 것이냐에 대해선 기류가 엇갈린다. 당 지도부는 동결 주장이 노동계에 가할 ‘심리적 충격’과 자칫 최저임금 1만원을 공약으로 내건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그럼에도 김해영·윤후덕 의원 등 동결을 주장하는 의원들이 늘고 있다.
관련기사
 
민주당 내 이견이 속출하는 현안은 최저임금뿐이 아니다. 전주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탈락 문제가 쟁점이 된 26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정부가 자사고를 적폐 취급한다”고 비판하자,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입시전문학교처럼 돼 있던 부작용은 없어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에게 공세를 가했다. 박경미 의원은 “전북교육청은 재지정 통과 기준 점수가 80점으로 다른 곳보다 10점 높다”고, 신경민 의원은 “애초 평가 기준이 높았다”고 비판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에 대해서도 한 초선 의원은 “조국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체제는 당 지지층에겐 박수를 받을지 몰라도 중도층에겐 청와대의 독주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두터운 신뢰를 보내는 게 알려져 있는데도 여당에서 비판적 견해가 표출되는 건 이례적이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