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시진핑과 담판 앞두고 “중국 경제 망해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지금 중국 경제가 망해가고 있다”고 단언했다. 2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무역 담판이 열리는 일본 오사카로 출발하기에 앞서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담판에서 합의가 나올지에 대해선 “내 태도는 어느 쪽이든 나는 매우 행복하다는 것”이라며 “합의를 못하면 나는 아주 상당한 추가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예고했다.
 

“합의 못하면 추가관세” 자신감
관세 25→10% 플랜 B도 거론
지재권 보호 등 강한 압박 예상
홍콩 일간지는 “미·중 휴전 합의”

담판에 앞선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고압적 자세는 지난 1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이 3.2%로 선진국 경제 가운데 1위라는 자신감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미국 경제가 세계 넘버원”이라며 “유럽도 어렵고, 중국과 아시아 등 세계의 다른 곳들도 안 좋은데 우리가 모두를 이기고 있기 때문에 이 방식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도 했다.
 
단,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 3000억 달러어치에 대한 추가 관세율을 현재 계획인 25%에서 10%로 낮추는 안을 ‘플랜 B’로 제시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중국의 대미 수출 가운데 2500억 달러에 25%를 거두는 1단계에 있으며 합의하지 못할 경우 2단계는 25%가 아니라 아마 10%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중국과 거래를 중단하면 정말 중국에 나쁜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상대로 미국 기업의 지적재산권 보호, 강제 기술이전과 국영기업 보조금 중단, 환율 조작 금지 등을 입법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27일 오후 오사카에 도착한 시 주석도 미국을 상대로 ‘보호주의’ ‘일방주의’ 공격 전략을 펼치며 대항하려 하고 있다.  
 
중국의 관영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오사카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중국 사회는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전했다. 중국은 이미 합의가 없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다음 단계에 대비하고 있다는 취지다. 앞서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5일 칼럼 ‘투쟁을 해야 존엄을 얻을 수 있다’에서 ‘양보가 답이니 굽혀야 한다’ 등의 중국 내 이른바 ‘다른 목소리’를 비판한 뒤 지금은 미국의 압박에 대항할 때라고 알렸다.
 
담판을 앞두고 미·중이 휴전에 합의했다는 보도도 등장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양국은 무역전쟁 확전을 중지하기로 했고, 이 같은 휴전 합의로 3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출품에 부과하려던 추가 관세는 중지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단 SCMP는 “하지만 현실은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나 마음을 바꿀 수 있다는 점”이라는 소식통 발언을 함께 인용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 담판이 결렬돼 나머지 3000억 달러에 25% 관세가 부과되면 2021년까지 전 세계 시장이 1조2000억 달러(약 1386조원)의 피해를 떠안게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베이징·워싱턴=유상철·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