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마음이 아파요, 나 혼자만의 문제일까요

최근 쏟아진 고백서는 우울증에 대해 달라진 사회 인식을 보여준다. 왼쪽부터 『판타스틱 우울백서』 『오늘 아내에게...』 『죽고 싶지만...』 『자려고 누웠을 때...』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사진 각 출판사]

최근 쏟아진 고백서는 우울증에 대해 달라진 사회 인식을 보여준다. 왼쪽부터 『판타스틱 우울백서』 『오늘 아내에게...』 『죽고 싶지만...』 『자려고 누웠을 때...』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사진 각 출판사]

“직장을 다니면서 감정 기복이 점점 더 심해졌다. 아주 예민해져서 잠을 못 자는 날이 늘어났다….”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안정된 직장에 다니던 그에겐 쉽게 해결되지 않던 고민이 있었다. “별로 문제가 없는 것 같은데 대체 왜 우울한 걸까?”
 

과로사회 우울증 고백책 잇따라
예전처럼 감추지 않고 함께 고민

어느 날 그는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을 찾았고, 자신이 기분장애를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달 말 『판타스틱 우울백서』(이후진프레스)를 낸 서귤 작가 얘기다. 용기를 내어 치료 과정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서귤 작가는 “내가 예상한 것보다 많은 사람이 공감해줘 깜짝 놀랐다”며 “마음의 병은 경중의 차이가 있을 뿐 우리가 모두 겪고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출간된 『오늘 아내에게 우울증이라고 말했다』(김정원 지음, 시공사) 역시 비슷한 내용이다. 중년인 김정원 MBC 기자가 어느 날 갑자기 우울증을 진단받고, 이를 극복하기까지 과정을 담았다. 그는 ‘(우울증에) 걸리다’ 대신 ‘(우울증이) 왔다’라는 동사로 우울증을 받아들였다.
 
최근 자신의 우울증 등 자신의 정신 치료 과정을 고백하는 책들이 연이어 나오며 주목받고 있다. 10년 넘게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와 불안장애를 겪어온 저자가 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싶어』(백세희 지음, 흔)는 지난해 말 출간됐으며, 20~30대 독자의 호응에 힘입어 최근 2편도 나왔다. 이후 『자려고 누웠을 때 마음에 걸리는 게 하나도 없는 밤』(정은이 지음, 봄름) 『아무것도 할 수 있는』(김현경 지음, 위즈덤하우스) 『나는 달리기로 마음의 병을 고쳤다』(스콧 더글러스 지음, 김문주 옮김, 수류책방) 『일단 태어났으니 산다』(해다홍 지음, 놀) 등도 나왔다. 우울증을 숨기려고 안간힘을 썼던 과거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이 우울증에 대해 달라진 사회 인식을 반영한다고 말한다.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정신과 질환이 뇌의 기능에 따른 문제이며, 치료를 통해 호전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식이 많이 바뀌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의 신뢰 축이 소비자로 이동한 결과라는 분석도 있다. 하지현 건국대 교수는 “요즘에는 상품을 살 때 생산자가 제공하는 정보보다 구매자들의 후기를 신뢰한다”며 “정신질환 치료에 대해서도 경험자들의 이야기를 중시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오은영 전문의는 “세대가 바뀌면서 과감하게 자신을 표현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책이 다수 출간되는 변화를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권준수 교수는 “우울증 같은 경우 초기에 오픈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들이 많다”며 “많은 정보가 공유되면 마음의 병을 초기에 치료받을 확률을 높인다”고 말했다.
 
한편 김승기 전문의는 “단순한 우울감과 우울증을 혼동하는 사람도 많다”며 “전문가의 진단을 반드시 받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회제도의 변화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많다. 오은영 전문의는 “환자들이 정신과 치료를 받을 때 보험 가입 등에서 불이익이 있을까 봐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사회 편견을 조장하는 보험 가입 조건 등도 개선돼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