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m 넘는 잡종견 70대 노부부 물어…"송아지인 줄 알았다"

대형견 이미지. [연합뉴스]

대형견 이미지. [연합뉴스]

몸 길이가 1m가 넘는 대형견이 70대 노부부를 덮쳐 크게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전북 김제서 축사 지키던 개 목줄 끊어
10분간 끌고다니며 다리 등 물어뜯어
119 구조대 생포하려다 날뛰어 사살

27일 전북 김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김제시 한 축사를 지키던 개가 목줄을 끊고 길 가던 70대 A씨(여)에게 달려들었다. 개는 10분간 A씨를 끌고 다니며 다리 등 온몸을 물어뜯었다. A씨는 살점이 뜯겨나가고 다리 근육이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 옆에 있던 남편 B씨도 개를 떼어 내려다 크게 다쳤다.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온 뒤에야 위험한 상황이 끝났다. 구조대는 개를 생포하려 했으나 심하게 날뛰어 사살했다. 개는 잡종견이었다. 김제소방서 관계자는 "개가 구조대원들한테도 달려들었다. 가만히 놔뒀으면 할머니 생명은 위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부부는 병원 응급실에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상처가 커 장기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개가 처음에 덮칠 때 송아지인 줄 알았다. 나를 덥석 물고 안 놓아줘 무서웠다"고 말했다.  
 
앞서 노부부는 문제의 개 주인에게 '목줄을 단단히 묶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개 주인은 "목줄을 세게 묶었는데도 개가 커서 줄을 끊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부부 치료에 필요한 조치는 하겠다"고 했다. 부부는 "이웃을 처벌하고 싶지 않다"며 경찰에 신고하지는 않았다.
 
김제=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