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중기·송혜교가 올해 초 최측근에 했던 의미심장한 말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뉴스1]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뉴스1]

배우 송중기(34)·송혜교(37) 부부가 파경을 맞은 가운데 이들이 올해 초 최측근에 이혼을 암시하는 말을 했다고 알려져 주목된다.  
 
송중기·송혜교와 가깝게 지내온 한 패션업계 관계자는 27일 연예매체 OSEN에 "두 사람은 올해 초부터 이혼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해왔다"며 "이를 아는 지인들은 최대한 서로에 대한 언급을 피했으나 이혼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송중기와 송혜교 모두 이혼 결정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 고민을 털어놓다가 많이 울기도 했다"며 "작품활동, 후폭풍 등을 염려해 이혼시기 등에 대해서도 많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선택을 존중한다. 최측근들은 그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응원해주고 있다"면서 "이혼 사유에 대해서도 여러 루머들이 돌아다니는데 정말 황당한 것들이 많더라. 이런 문제들을 걱정했는데 정말 억측들이 쏟아지니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송중기와 송혜교. [연합뉴스]

송중기와 송혜교. [연합뉴스]

 
지난 2016년 방송된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 주연 배우로 만나 결혼까지 한 송중기와 송혜교는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송중기는 지난 26일 송혜교를 상대로 법원에 이혼조정을 신청했다.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 측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중기는 송혜교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도 "송중기 송혜교 배우는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협의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송혜교 소속사 UAA는 이날 "송혜교가 남편(송중기)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