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文대통령 "북중회담·북미친서 교환이 북미대화 모멘텀 높여"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중회담과 북미친서 교환이 북미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 북미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40분부터 40분간 진행된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 방안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정상급 포함 한-중 고위급 교류 활성화,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 등을 중심으로 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FTA 후속협상과 관련해 "한중간 경제협력에 제도적 기반을 한층 강화하는 기회"라며 "양국간 지속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대외의존도가 큰 나라인 만큼 다자주의 개방주의 무역체제에 대해 적극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다자무역은 양국의 이익뿐 아니라 세계 이익과 직결되어 있는 것이므로 일시적 타결이 아니라 이러한 원칙아래 긴밀히 협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군 유해송환도 언급했다. 화살머리 유해발굴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한 문 대통령은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며 확인되는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해 송환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두 정상은 대기환경오염 등 환경문제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시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민 모두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앞선 경험과 기술이 있는만큼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두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