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창용 캠코 사장 "캠코법 개정해 회생중소기업 재기 지원"

문창용 캠코 사장이 27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캠코]

문창용 캠코 사장이 27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법정관리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돕는 역할을 강화한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2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DIP금융(회생절차 기업에 신규자금 지원)을 적극 추진해 하반기에 가시적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회생절차(법정관리) 중인 기업은 운전자금이 필요해도 민간 금융사에서 돈을 빌릴 방법이 없다. 손실이 날 수 있다는 이유로 금융회사들이 자금지원을 꺼리기 때문이다. 불모지나 다름없는 국내 DIP금융시장을 금융공기업 캠코가 앞장서서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 문 사장의 계획이다. 그는 “회생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에 DIP금융을 제공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다음달 중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DIP금융을 포함한 중소기업 구조조정 업무를 활성화하려면 캠코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사장은 1997년 제정된 캠코법이 변화된 캠코의 역할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보고 지난해부터 법 개정을 추진해왔다. 가계·기업의 재기지원 기능을 캠코의 설립목적으로 명확히 하고, 법정 자본금 한도를 1조원에서 3조원으로 늘리는 것이 골자다. 지난해 11월 발의된 개정안은 현재 정무위 법안소위에 상정돼있다. 그는 “법 개정은 캠코가 한계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여야간 큰 이견이 없어 국회 심의만 되면 어려움 없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문 사장은 기재부 세제실장 출신이다. 2016년 11월 캠코 사장으로 취임해 임기 만료를 넉달 여 앞두고 있다. 퇴임 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그는 “나는 사실 택스(조세) 전문가”라며 “구체적 계획은 없지만 좀 쉬었다가 본업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