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어락, 라이터로 태우면 열린다? 15종 제품 실험해보니

최근 귀가하는 여성을 뒤따라 원룸으로 침입하려다 미수에 그친 ‘신림동 사건’을 계기로 도어록이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상에는 "현관문 밖에서 도어록을 라이터 불로 가열하면 문이 자동으로 열린다"는 내용이 퍼져 혼자 사는 이들의 공포감을 키우고 있다. 
 
화재를 대비해 온도가 높아지면 도어락이 저절로 열리는 기술을 악용한다는 설명이다. 정말 라이터로 가열하면 문이 열릴까.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도어록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중에서 많이 팔리는 KC 인증을 받은 디지털 도어록 15개 제품을 무작위로 구매해 실험하고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15개 제품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제조·수입업체 중, 판매량이 많은 모델 위주로 선정했다.
 
국표원에 따르면 KC 인증받은 15개 제품을 실험한 결과, 라이터 수준의 불꽃으로는 현관문 외부에서 디지털 도어록을 가열하더라도 도어록이 15개 모두 열리지 않음을 확인했다.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에서 실시한 이번 실험은 실제 현관문에 설치된 상황을 모사한 환경에서 진행했다. 실제 라이터의 최대 불꽃 길이(6㎝)의 2배 이상인 12.5㎝의 불꽃을 1분 동안 디지털 도어록의 외기에 가열한 뒤 도어록이 열리는지를 확인했다. 
 
이밖에 15개 디지털 도어록 제품에 대해서 현재 안전기준에 포함된 ‘외부 열충격 실험’을 실시한 결과, 15개 제품 모두 외부 열충격 실험 안전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부 열충격실험이란, 가로·세로 10㎝ 정사각형의 열판(온도 100℃±10℃)을 디지털 도어록 내 온도 센서와 가장 가까운 거리의 외기(外機) 표면에 10분 동안 접속했을 때 문이 열리지 않아야 하는 실험이다. 3회 이상 실험해서 열리지 않아야 정상이다. 
 
도어락 업계에서도 정상적인 도어락은 화재감지 센서가 실내 쪽에 설치돼 있기 때문에 외부에 닿는 불 온도로는 쉽게 열리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외부에서 라이터 등으로 전달하는 열로 도어락이 자동으로 열리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번 실험과정 및 결과는 산업부 유튜브 채널(산소통)을 통해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지난 28일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신림동 강간 미수범 동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트위터]

지난 28일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신림동 강간 미수범 동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트위터]

15개 도어락 제품은...㈜메타네트웍스, (주)인터크리에이티브, ㈜아이레보, 동광정밀㈜, ㈜유니코하이테크, ㈜성지산업, ㈜우성하이테크, ㈜엔텍스, (주)엠에스씨엘,
㈜하이원플러스, ㈜라맥스, 밀레시스텍㈜, ㈜혜당씨큐리티, (주)에버넷, ㈜뉴온 오페라 번호전용 실버 디지털도어락을 대상으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