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키스, 29경기 연속 팀 홈런…신기록 행진 계속

뉴욕 양키스가 메이저리그 연속 경기 팀 홈런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2회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양키스 디디 그레고리우스. [AP=연합뉴스]

2회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양키스 디디 그레고리우스. [AP=연합뉴스]

 
양키스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경기 0-5로 뒤지던 2회 말 공격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상대 팀 선발 트렌트 손턴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려 29경기 연속 팀 홈런을 기록했다. 4회엔 D.J. 르메이유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추가했다.  
 
양키스는 전날 토론토전에서 최다 연속 경기 팀 홈런 기록(28경기)을 갈아치웠다. 종전 최다는 2002년 텍사스 레인저스의 27경기였다. 양키스는 1회 선두타자 르메이유가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손쉽게 신기록을 작성했다. 르메이유 홈런을 포함해 네 방을 터뜨렸다. 양키스는 27일 경기에서도 홈런을 날리며 대기록을 한 경기 더 늘렸다.
 
양키스는 7-7로 맞선 9회 말 1사 1, 2루에서 글레이버 토레스가 우중간 끝내기 적시타를 터뜨려 8-7의 역전승을 거뒀다. 양키스는 52승 28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