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매체, 문 대통령 스웨덴 연설 겨냥 “여론 오도”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의회 연설을 겨냥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교착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북한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했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북유럽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스웨덴 의회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국제사회는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우리민족끼리는 ‘비난을 면해보려는 궁색한 변명’이라는 제목의 기명 기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현실에 대한 맹목과 주관으로 일관된 편견이고 결과를 낳은 엄연한 과정도 무시한 아전인수격의 생억지”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북남관계와 조미관계에서 새로운 전환적 국면을 가져온 것이 우리 공화국의 주동적이면서도 대범한 조치, 인내성 있는 노력으로 마련된 것이라는 것은 이미 내외가 공인하고 있는 주지의 사실”이라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극히 엄중한 도발적 행위들이 계속 자행되는 속에서도 우리가 최대한의 자제력을 발휘하며 여러 가지 선의와 아량을 다 보여주고 있다는 데 대해서는 남조선 당국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는 현 사태를 놓고 진짜 책임을 느껴야 할 당사자는 다름 아닌 남조선 당국”이라며 “말로는 북남선언들의 이행에 대해 떠들고 있지만 미국 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관계의 끊임없는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천적인 조치들도 취하지 않고 있으며 북남 사이에 해결해야 할 중대 문제들이말 꼭지만 떼놓은 채 표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오늘의 비정상적인 상태가 변함이 없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그에 동조하는 남조선 당국의 우유부단한 행태에 의해 초래되고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인정하는 명명백백한 사실”이라며 “북남관계와 조미관계의 교착 국면을 놓고 그 누구에게 책임을 전가해 보려는 남조선 당국자의 발언은 미국의 강박에 휘둘려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여론의 비난을 모면해보려는 궁색한 변명”이라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