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레이크댄싱, 2024 파리올림픽 종목 '예약'…파격 변화



[앵커]



길거리에서 추던 춤인 '브레이크 댄싱'이 올림픽에 초대받았기 때문입니다. 2024년 파리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사실상 승인됐습니다. 올림픽의 역사를 돌아봐도 놀라운 변화입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50년 전 뉴욕 변두리를 서성이던 흑인들이 자유롭게 추던 춤.



랩과 힙합의 인기에 힘입어 세계적인 사랑을 받게 됐지만 지구촌 축제, 올림픽의 종목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키트 매코널/국제올림픽위원회(IOC) 스포츠 디렉터 : IOC 총회는 2024년 파리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제안한 브레이크댄싱 등 4개 종목을 만장일치로 지지합니다.]



브레이크 댄싱은 클라이밍, 스케이트 보드, 서핑과 함께 2024년 올림픽에 초대받았습니다.



이번 IOC 총회에서 승인되면서 오는 12월 IOC 집행위원회의 최종 결정만 남겨뒀습니다. 



길거리에서 어떤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몸을 흔들던 브레이크댄싱.



이 춤이 스포츠로서 올림픽 축제에 함께 하게 된다는 것은 1896년 근대 올림픽이 시작된 이래 가장 파격적인 선택으로 꼽힙니다.



IOC의 고민, 그리고 변화를 향한 몸부림이 그 안에 담겨 있습니다.



브레이크댄싱이 지난해 유스올림픽에서 새 종목으로 추가돼 인기를 끌었던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무엇보다 올림픽이 전통만 고수하면서 젊은 층과 멀어져간다는 비판 속에서 IOC가 어린 세대들이 무엇을 즐기고 있는지 들여다보기 시작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JTBC 핫클릭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10주기…끝나지 않은 이야기 로켓 달고 아이언맨처럼…3000m 상공 위 하늘을 날다 봅슬레이 타고 트랙 달리는 듯…올림픽, '체험형 중계'로 JTBC, 에이앤이 네트웍스와 파트너쉽…세계시장 영향력 넓힌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