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여성당원 ‘장기자랑’ 본 황교안 대표가 한 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6일 여성당원 행사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를 선보여 논란이 불거졌다.
 
문제가 된 퍼포먼스는 이날 열린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2부 행사 진행 중 장기자랑 시간에 나왔다. 장기자랑 막바지 무렵 경남도당 여성 당원들이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려 ‘한국당 승리’라고 적힌 속바지를 보이며 엉덩이춤을 춘 것이다.
 
공연을 관람한 황교안 대표는 “오늘 출전한 선수단 중 상위 다섯 팀은 행사 때마다 와서 공연해주길 바란다”며 “오늘 한 거 잊어버리지 말고 좀 더 연습해서 정말 멋진 자유한국당 공연단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6등 이하는 1년 동안 연습하라. 근데 다 잘하신 것 같다”며 “전 이걸 보면서 한국당의 힘을 느낀다. 앞으로 (한국당이) 싸울 때마다 이겨야 되는데 그러려면 우리 당 여성전사 여러분들이 꼭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성 당원들을 격려하는 행사인데도 퍼포먼스가 선정적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 존중 없는 여성 페스티벌”이라며 “여성중심 정당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여성을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백혜련 의원도 페이스북에 “해도 해도 너무하다. 연일 국회 신기록을 작성하는 것도 모자라 공당에서, 여성위원회 주최 행사에서 성인지 감수성 제로 행위까지”라며 “국회를 멈춰놓은 채 여성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 보여주는 공연에 환호하는 당신들은 도대체 뭔가”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며 “여성을 위한답시고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한 한국당”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은 이후 입장문을 통해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행사의 본질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 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