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투데이IS] 정준영·최종훈, 몰카·성폭행 사건 병합…법정서 만나나


정준영과 최종훈이 한 법정에서 만나게 됐다. 이들의 사건이 병합돼 진행된다.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최종훈 등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지난달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게 해달라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으나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공판준비기일을 마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 등을 받는 정준영 사건과 병합했다. 집단 성폭행 의혹을 함께 받는 걸그룹 멤버의 친오빠 권씨, 연예기획사 전 직원 A씨 등도 재판을 받는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