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DMZ 방문 TV로 생중계 가능성…트럼프 대선 이벤트?

트럼프. [EPA=연합뉴스]

트럼프.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주고받은 친서에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29~30일 방한을 앞두고 김 위원장과 친서 외교에서 북·미 3차 회담 관련 내용이 있었다고 알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한 질문에 “단지 좋은 편지들이 오갔을 뿐”이라며 “그는 지난주 내 생일에 대해 아름다운 편지를 썼고, 아주 멋진 편지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지 두 개의 다정한 편지였고, 우리는 아주 잘 지낸다”고 말했다. 이어진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있었을 것(Maybe there was)”라며 “우리는 어느 시점(at some point)에는 회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14일이 트럼프 대통령의 73세 생일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친서 홍보를 계속하면서 한·미가 30일로 예상되는 DMZ 방문을 깜짝 이벤트로 준비할 것이란 기대도 커지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해외 순방 도중 민주당 대선 경선 첫 TV토론이 열리기 때문에 30일 DMZ 방문 이벤트로 자신에게 이목을 집중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첫 방한이던 2017년 11월 8일 판문점을 향해 헬기를 타고 가다가 날씨 때문에 회항한 적이 있다. 역대 미국 대통령이 방한 때 찾았던 DMZ 지역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에 있는 오울렛 초소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관련기사
외교 소식통은 “현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은 지난해 9월 남북 군사합의로 비무장화가 완료됐기 때문에 2017년과는 완전히 상황이 다르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 자체가 평화를 상징하는 사건으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DMZ 방문은 전 세계 TV로 실시간 생중계되는 대형 이벤트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동안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현지시간 26일과 27일 밤 9시(한국시간 27, 28일 오전 10시) 첫 경선 TV토론을 하는 것도 변수가 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트럼프는 해외에 있는 동안 민주당 경선 1차 토론과 경쟁해야 할 처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G20 회의에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양보로 전격 미·중 무역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불투명하기 때문에 DMZ 방문이 차선의 최대 이벤트가 될 가능성이다.
 
백악관은 “김 위원장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했지만 일부 전문가는 ‘깜짝 악수’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한다. 한반도 전문기자인 돈 커크는 온라인 매체 데일리비스트에 “정상회담이 아니더라도 김 위원장이 내려와 트럼프와 남북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며 미소 짓는 모습을 연출해도 하노이의 대실패를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