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타워에 폭발물 설치" 해프닝 종결…용의자 '해킹 피해' 주장

서울 잠실 롯데타워. [연합뉴스TV=연합뉴스]

서울 잠실 롯데타워. [연합뉴스TV=연합뉴스]

26일 오후 112로 접수된 '서울 잠실 롯데타워 폭발물 설치 주장 신고 사건'은 해프닝으로 종결됐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오후 3시40분쯤 "롯데타워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1시간 내로 현금 10억원을 준비하라"는 협박 문자메시지가 112로 접수됐다.  
 
경찰이 신고를 받자마자 군 당국과 함께 수색에 나선 결과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색과 동시에 경찰은 발신 주소를 바탕으로 추적해 오후 4시 20분쯤 경기도 화성에서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용의자는 며칠 전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아 휴대전화가 해킹당한 것 같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허위 신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번호 도용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