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스달 연대기', 같은 송중기 전혀 다른 두 얼굴


tvN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의 송중기가 ‘극과 극’의 1인 2역을 소화하고 있다.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에서 뇌안탈 유태오(라가즈)와 사람 추자현(아사혼) 사이에서 태어난 이그트(사람과 뇌안탈의 혼혈) 쌍둥이 은섬과 사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아르크에서 와한족과 함께 살아온 쌍둥이 동생 은섬과 뇌안탈 대사냥 당시, 라가즈의 죽음으로 인해 장동건(타곤)이 데려와 20년 동안을 불의 성채 필경관 탑에서 자란 쌍둥이 형 사야의 ‘극과 극’ 캐릭터를 선보이는 중이다. 

송중기는 파트 1 ‘예언의 아이들’에서 와한족과 어울려 사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은섬을 연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송중기는 말을 탄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던 와한족 사이에서 유일하게 말을 타는 은섬을 소화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꾸준한 승마연습을 통해 멋지게 말을 타고 내달리는 장면을 완성했다. 또한 문명을 접하지 않은, 와한족에 걸맞은 비주얼로 변신, 남성적인 매력을 뽐냈다. 이에 반해 어릴 때부터 마음에 품은 김지원(탄야) 앞에서는 한없이 밝고 순수한 감정을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등 유쾌하면서도 정의로운 은섬의 모습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파트 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에서 은섬과는 180도 다른 모습의 사야로 본격 등장해 충격을 선사했다. 자연인 그 자체였던 은섬과는 다르게 사야는 곱게 빗은 긴 머리와 눈부시도록 하얀 얼굴, 화려한 장신구와 의상으로 고운 자태를 뽐내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던 터. 송중기는 쌍둥이지만 모든 면에서 은섬과 정반대인 사야를 표현하기 위해 캐릭터를 철저하게 분석, 20년간 탑 안에 갇혀 살아 온 베일에 싸인 사야의 비주얼을 재현했다. 더욱이 송중기는 활동적인 은섬과 반대로 모든 것을 책으로 배워 혼자서 많은 생각을 해야 하는 사야의 복잡하고 미묘한 내면을 그려냈다. 그리고 차갑고 건조한 분위기를 연출해 은섬과는 전혀 다른 아스달에 야망을 품은 사야의 캐릭터에 힘을 더했다. 

제작진은 “송중기는 은섬과 사야, 쌍둥이지만 성격과 외양, 모든 것이 전혀 다른 두 인물을 마치 각각의 인물인 것처럼 표현, 최고의 존재감을 증명하고 있다”라며 “극중 아스달에서 만난 이그트 쌍둥이 형제의 각기 다른 행보로 인해 ‘아스달 연대기’의 서사에도 큰 변화가 있을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