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여성당원 위한 행사에서…율동 중 '부적절 행위'

[앵커]



장기 자랑 중 '문제의 공연'…"여성당원 배려 부족"

오늘(26일)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을 위한 당내 행사에서 부적절한 행동이 나와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음악에 맞춰 율동을 하는 도중에 일부 여성 당원들이 갑자기 바지를 내리는 퍼포먼스를 한 것인데 한국당은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무대에 오른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노래에 맞춰 태극기를 흔들며 춤을 춥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뒷줄에 있던 일부 여성 당원들이 앞으로 나와 몸을 숙이며 바지를 내렸습니다.



문제의 무대가 펼쳐진 것은 오늘 오후 서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입니다.



여성 당원들을 전국에서 불러올려 정치 교육을 하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공식 행사입니다.



황교안 당대표를 비롯해 첫 여성 원내대표인 나경원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습니다.



문제가 된 무대는 시도별 장기자랑을 펼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여성 당원을 위한 행사였지만 정작 여성 당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당 공보실은 입장문을 통해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라며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과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자유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JTBC 핫클릭

한국당, 유리한 국회 일정만 '선별 참여'…곳곳 반쪽 상임위 나경원, 당내 반대 예상 못 했나…'책임론' 부상할 수도 [비하인드 뉴스] 젊은 층 표심 잡기?…한국당의 '랜선 라이프' 한국당 "선별 상임위만 참석" vs "국회가 뷔페식당이냐" 한국당 '국회 정상화' 추인 무효 결정…본회의장 불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