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뜻에 따라”…당명 ‘우리공화당’ 으로 정한 이유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에 의해 전날 철거된 천막을 재설치 한 후 지키고 있다. [뉴시스]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에 의해 전날 철거된 천막을 재설치 한 후 지키고 있다. [뉴시스]

대한애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의견을 반영해 당명을 우리공화당으로 교체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2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명과 당헌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홍문종 의원과 함께 공동대표를 맡은 조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교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공화당’이라는 당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뜻에 따라 정한 것이다. 박 전 대통령도 당명 변경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재창당 과정 등이 박 전 대통령과의 교감 아래 이뤄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조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애국당에서 우리공화당으로 당명을 개정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실하게 표방하도록 당헌의 목적도 분명히 하는 등 사실상 제2 창당 수준의 혁신적 당헌 개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우리공화당은 박 대통령과 정치적 교감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뜻에 따라 당명을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공화당은 가치정당으로 태극기 세력 전체를 통합하고 3040 젊은 인재들을 당의 얼굴로 영입하는 등 새로운 가치정당, 젊은 정당,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또한 “우리공화당은 2년 가까이 박 대통령에 대한 불법탄핵과 잘못된 좌파독재정권과 항거한 정신을 바탕으로 반드시 수권정당으로 국민께 우뚝 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깨끗한 정치, 법치가 지배하는 정치, 국민에게 엄중하게 책임질 줄 아는 정치를 반드시 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공화당이라는 이름의 정당은 이범석 등 우파 세력이 처음 만들었고, 박 전 대통령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집권 기간(1963~1980년) 여당이 사용했던 당명이다.
 
하지만 ‘우리공화당’이라는 당명을 사용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조선일보에 의하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차녀 근령씨의 배우자인 신동욱씨가 당대표로 있는 ‘공화당’과 당명이 유사하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선관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공화당이 17일 신(新)공화당이란 당명을 사용할 수 있느냐는 질의를 했으나 선관위는 18일 “‘공화당’과 뚜렷이 구분되는지 검토한 결과 (신공화당은) ‘공화당’과는 뚜렷한 구분이 어려워 불가능하다”면서도 “대한공화당, 애국공화당, 자유공화당,우리공화당 등은 ‘공화당’과 구별이 돼 사용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약칭으로 ‘공화당’을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