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평양서 체포됐다는 소문 돌아"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후지모토 겐지.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친 '김정일의 요리사'로 알려진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가 평양에서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데일리 신초(デイリー新潮)는 26일 공안 관계자를 인용해 "후지모토가 북한에 '다카하시'라는 음식점을 열었으며 관광객 등 방북한 일본인들이 이 곳을 많이 찾았으나 요즘 가게가 닫혀 있고 일본에 있는 지인들과도 전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매체에 "후지모토가 평양에서 얻은 정보를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제공했고 그것이 들켜 간첩 혐의로 구속됐다든가 하는 소문이 있다"며 "소식을 알 수 없게 되어 지인들이 걱정하고 있다. 무사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 뉴스를 전문으로 다루는 미국 매체 NK뉴스는 이날 "후지모토가 실제 체포된 게 아니라 아파서 안 보이는 것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후지모토는 지난 1982년 김일성이 북한 최고지도자로 있던 때 북한으로 건너가 1년 동안 일했다. 1987년 다시 북한으로 가 고려호텔 요리사가 된 그는 김정일에게 불려가 초밥 요리를 만들어주다가 1989년 전속 요리사로 발탁됐다. 2001년 탈북한 뒤 『김정일의 요리사(金正日の料理人)』 등의 저서를 냈고 김 위원장이 김정일의 후계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 것 등으로 유명해졌다. 그는 유소년 때의 김 위원장에 대해 상세히 기술하기도 했다.  
 
후지모토는 지난해 4월 약 4년 만에 김 위원장과 재회했고 그해 8월 방북한 뒤 소식이 알려지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