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붉은 수돗물' 직무유기 고발된 인천시장 수사 착수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오전 정부 원인조사단 발표에 대해 입장을 내면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오전 정부 원인조사단 발표에 대해 입장을 내면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해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고발장이 접수된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에 대한 수사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측은 박 시장을 직무유기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순환 대책위 사무총장은 “인천시는 사태 초기 수질검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았다는 점만 부각했고 사태 발생 후 2주 넘게 잘못된 처방만 제시했다”고 고발이유를 설명했다. 인천 서구 지역 인터넷커뮤니티 운영자 이수진(43)씨 등은 김 전 본부장을 직무유기, 수도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씨 등은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가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를 바꿔주는 수계 전환 과정의 대응 부실로 빚어진 만큼 김 본부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고소·고발장 내용과 사실 관계 등을 파악한 뒤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에 각각 하나씩 고발장이 접수됐다”며 “조만간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애초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에 대한 직무유기 혐의는 피해 지역을 관할하는 인천 서부경찰서가 맡아 수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안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인천경찰청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앞서 인천지검은 직무유기 등 혐의로 피소된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 사건을 경찰이 수사하도록 지휘한 바 있다.

 
지난달 30일 오후 1시30분쯤 인천시 서구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처음으로 접수됐고 사고 발생 4일 후인 지난 2일부터는 영종지역, 15일 후인 13일부터는 강화지역에서 민원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서구·영종·강화 지역에서 약 1만 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 점검으로 공촌정수장 가동이 중지되면서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수돗물)를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