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G20정상과 릴레이회담···文 빼고 19명, 시작은 마크롱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열릴지를 두고 마지막까지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대로면 한일정상 회담은 없다는 입장"
"외교 장관회담 추진하지만 시간은 미정"
아베, 미ㆍ중ㆍ러외 세네갈 베트남과도 회담
트럼프 대통령과 이례적 세 달 연속 회담
첫 회담 마크롱과 안보 분야 협력 강화 약속

사실상 무산됐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지만, 일본 정부가 마지막까지 최종적인 발표를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 
 
외무성이 26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아베 신조 총리(安倍晋三)의 일정표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는 회담은 없다.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은 정식회담의 조정대상에 들어있지 않다"는 일본 정부 고관의 발언을 토대로 "회의장 등에서 접촉할 가능성은 있지만 서서 이야기하는 정도가 될 전망"이라고 관측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26일에도 "현시점에선 아무 것도 정해지지 않았다"(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는 입장을 고수했다. 
 
스가 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날 'G20기간중에 한·일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다'고 말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G20 정상회담은 시간이 매우 한정된 자리다.종합적으로 판단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 소식통 역시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아예 회담을 안할지, 서서 잠시 이야기할지, 앉아서 (약식으로) 할지 뭐라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해선 "아베 총리 입장에선 문 대통령과의 회담이 결코 달갑지 않지만, 의장국 정상으로서 너무 냉정하게 보일 수 있어 마지막까지 형식을 고민하고 있을 것", "징용문제에 관한 극적인 진전이 없을 경우 두 정상이 앉아서 대화를 나누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 설명에 따르면, 한·일간 정상회담이 무산되더라도 외교장관 회담은 추진한다는 방침이지만 배포된 고노 다로(河野太郞)외상의 일정표상 아직 시간은 확정돼 있지 않다.  
 
 한편 산케이 신문 보도와 일본 정부의 자료를 종합하면 G20 정상회의 전후로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는 외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을 포함해 모두 19명과 회담할 예정이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 참여하는 개별 국가와 EU(유럽연합) 등 지역, 국제기관의 수를 모두 합치면 37개에 달하는데, 의장국 정상인 아베 총리가 그 절반 이상과 개별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6월 백악관에서 만난 아베와 트럼프. [중앙포토]

지난해 6월 백악관에서 만난 아베와 트럼프. [중앙포토]

  
아베 총리가 정식회담을 갖는 국가들에는 미국(28일)ㆍ중국(27일)ㆍ러시아(29일) 등을 빼고도 세네갈ㆍ인도ㆍ아르헨티나ㆍ호주(27일), 태국(28일),남아프리카공화국ㆍ브라질ㆍ러시아(29일), 베트남ㆍ터키(7월1일) 등이 포함돼 있다. 
 
예정된 개별 회담 중 아베 총리가 특히 공을 들이는 전 역시 미국ㆍ중국ㆍ러시아와의 회담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은 이번이 12번째다. 양 정상은 4월말(워싱턴)과 5월말(도쿄)에 이어 세 달 연속 머리를 맞대는 이례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이번 회담에선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 대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보일때까지 유엔 제재를 해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산케이는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안보조약 파기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외신 보도, 이란 문제 등도 의제로 오를 수 있다.
  
아베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선 내년 봄 국빈 방문을 시 주석에게 요청할 예정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선 영토 분쟁 지역인 쿠릴 열도(일본에선 북방영토)문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파리 엘리제 궁에서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 앞에 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지난해 10월 파리 엘리제 궁에서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 앞에 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예정된 일련의 정상회담 중 첫번째로 26일 일본에 도착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이날 저녁 도쿄에서 회담했다. 
 
양 정상은 2023년까지 양국의 협력관계를 담은 새로운 로드맵에 합의했다. 
 
프랑스는 남태평양에 자국령 섬들을 보유하고 있다. 
 
이런 프랑스와 일본 간 인도ㆍ태평양지역에서의 안전 보장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게 로드맵의 주된 골자다. 
 
중국의 해양진출을 견제하기 위해 아베 총리가 주도하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ㆍ태평양’구상과 관련이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통상국회(정기국회)폐회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열고
 "G20에선 (미·중 무역 마찰등과 관련해)차이를 부각하기 보다는 공통점과 일치점을 찾아내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참의원 선거(7월21일)와 관련해선 "국정의 안정 여부가 걸려있다","개헌 자체에 대한 논의자체를 꺼리는 야당을 선택할 것인가"라며 전의를 다졌다. 국정의 안정성과 개헌을 참의원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삼겠다는 뜻이다.  
 

도쿄=서승욱·윤설영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