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바람이 분다' 김하늘, 두 번째 선택도 감우성이었다


'바람이 분다' 김하늘이 감우성 곁에 머물겠다고 결심했다. 점점 심해지는 알츠하이머 증상 때문에 주변에서 말렸지만 결심은 흔들림 없었다. 

25일 방송된 JTBC 월화극 '바람이 분다' 10회에는 감우성(권도훈)과 김하늘(이수진)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김하늘이 감우성을 위한 밥상을 차려준 것. 그러던 중 "내가 널 얼마나 힘들게 보냈는데 왜 왔느냐"고 감우성이 묻자 김하늘은 그저 아무 말 없이 눈물만 흘렸다. 이후 집으로 돌아가려던 김하늘은 버스정거장에서 "보고 싶어서, 보고 싶어서"라고 읊조리다가 감우성 곁으로 돌아갔다. 

감우성은 약을 먹으려던 중 약을 찾지 못해 분노, 과다 복용으로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김하늘의 도움 덕에 빨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과다복용증 후유증으로 사람을 알아보지 못했다. 기억이 더욱 흐려진 상황. 

김하늘은 포기하지 않았다. 감우성이 정신을 차리자 "난 당분간 도훈 씨 곁에서 도훈 씨를 보살펴줄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도훈 씨 이름은 권도훈이다"고 차근차근 설명을 이어나갔다. 곁에서 딸 아람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해줬다. 

감우성의 집으로 짐을 가지러 간 김하늘. 그곳에 딸과 자신에 대한 그리움 가득한 감우성의 진심이 담긴 글귀와 사진들을 발견했다. 김하늘은 그 마음을 확인하고 눈물을 쏟았다. 딸에게 선물하려던 신발을 아람이에게 선물한 김하늘. 아빠가 준 것이라면서 아빠의 존재를 알렸다. 

그토록 그리워하던 딸과 마주했으나 감우성은 전혀 딸을 알아보지 못했다. 대신 딸 가방에 꽃을 달아주며 해맑게 웃었다. 포옹하기도 했다. 그 모습을 애틋하게 바라보는 김하늘의 눈엔 눈물을 맺혔다. 

방송 말미 김하늘의 엄마 전국향이 김하늘과 감우성이 다시금 만난다는 사실을 알고 기뻐했던 것도 잠시, 감우성이 치매란 걸 확인한 후 격분했다. "네가 제정신이냐. 치매 걸린 남편 병수발 하다 네 인생 끝낼 것이냐. 내가 너랑 연을 끊는다고 해도 안 된다. 꿈 깨"라고 버럭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