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연구팀 “커피, 갈색지방 태운다”

커피가 인체의 갈색지방을 활성화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커피가 인체의 갈색지방을 활성화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커피가 인체의 갈색지방(brown fat)의 연소를 촉진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팅엄대학 의대의 마이클 사이먼즈 발달생리학 교수 연구팀이 남성 4명, 여성 5명 등 9명(평균연령 27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이 24일 소개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9시간 동안 운동, 카페인-알코올 섭취, 약물 복용을 하지 못하게 한 뒤 네스카페 오리지널 한 잔(카페인 약 65mg) 또는 물을 마시게 했다. 커피를 마신 지 1시간이 지난 후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특수 열 영상(thermal imaging) 기술을 사용해 갈색지방의 변화를 추적 측정했다. 그 결과 커피를 마신 후 목의 갈색지방이 뜨거워지면서 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클 사이먼즈 박사는 “이번 연구는 커피와 같은 것들이 인체의 갈색지방 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갈색지방을 활성화하는 커피 속 성분을 분석한 결과 카페인이 이런 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 커피에 들어있는 다른 성분에 의한 것인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마이클 사이먼즈 박사는 커피와 다이어트 체중조절과의 상관 관계에 대해선 “사람들이 커피를 체중을 줄이는 신비의 약으로 봐서는 안 된다”며 “칼로리를 태우는 데는 운동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인간을 포함한 포유동물에겐 잉여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지방(white fat)과 저장된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갈색지방 등 두 종류의 지방조직이 있다. 갈색지방은 목, 어깨 그리고 저장된 백색지방 안에서 발견된다. 백색지방은 허리, 둔부, 대퇴부 주위에 저장돼 있다.
 
갈색지방은 백색지방에 저장된 에너지를 연소시켜 체지방을 줄여주기 때문에 건강에 이로운 지방이지만 태아와 신생아 때를 제외하곤 거의 없고 성인에게는 아주 소량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6월 24일 자)에 발표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