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0만원 빌리고 잠수” 폭로 글에 강현석 “사실인정”…이승윤 SNS 상황은?

방송인 이승윤(오른쪽)과 매니저 강현석씨. [사진 이승윤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승윤(오른쪽)과 매니저 강현석씨. [사진 이승윤 인스타그램]

연예인과 그 매니저의 일상을 다룬 예능 프로그램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방송인 이승윤씨와 함께 출연하고 있는 매니저 강현석씨가 과거 빌린 돈을 갚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는 폭로 글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강씨는 폭로 글이 올라온 다음 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과 글을 올리고 고개를 숙였다.  
 
강씨는 2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 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사진 강현석 인스타그램]

[사진 강현석 인스타그램]

그는 “글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에게 사과하지 않았다”며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가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았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에게 너무나도 큰 피해를 줬다”며 “현재 당사자와 통화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했고, 추후 당사자와 직접 만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씨는 “이번 일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와 많은 분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글을 마쳤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해 이슈였던 공중파 프로그램에 나온 연예인 매니저가 2014년 12월과 2015년 1월 총 두 번에 걸쳐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리고 연락을 끊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연예인 매니저 K씨는 당시 돈 갚는 걸 차일피일 미뤘고, 이에 글쓴이는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채권추심까지 진행됐다고 한다. 법적 분쟁이 일어난 상황에서도 K씨는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는 등 글쓴이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한다. 참다못한 글쓴이가 K씨 집으로 찾아가 K씨 아버지를 만나 자초지종을 털어놓은 뒤에야 돈을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끝까지 K씨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 없다는 게 글쓴이 주장이다.
 
글쓴이는 “한때 본인이 정말 필요할 때 도움 주었던 사람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안 지켰던 사람이 마냥 훈훈한 매니저 등 이미지로 유명해지니 참 그랬다”며 “가끔 TV에 K씨가 나오면 채널을 껐다. 나중에라도 진심 어린 사과 한번 했더라면 이렇게 글 쓰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석씨 관련 논란이 나오자 일부 네티즌은 이승윤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이승윤 인스타그램]

강현석씨 관련 논란이 나오자 일부 네티즌은 이승윤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이승윤 인스타그램]

글쓴이는 글에서 강씨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채무자 이름이 ‘강XX’로 돼 있는 법원의 지급명령 확정 내용이 담긴 서류를 공개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해당 글의 당사자가 강씨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씨의 폭로 글이 나오면서 이승윤씨도 곤욕을 치르고 있는 모양새다. 폭로 글이 올라왔을 땐 이씨 개인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해명을 요구하는 네티즌 댓글이 빗발쳤다. 강씨가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린 후에는 함께 출연하고 있는 방송 프로그램의 하차를 요구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한편 강씨는 이승윤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면서 ‘훈남 매니저’로 불리며 얼굴을 알렸다. 2018 MBC 연예대상에서는 방송인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씨 등 출연하고 있는 여러 연예인 매니저들과 함께 인기상을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