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사우디, 유조선 보호비용 내라"…다음 청구서는 한·중·일

미국과 이란이 대치하면서 ‘호르무즈 해협 안전 비용’ 문제가 국제사회의 새 이슈로 떠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각국이 걸프 해상 유조선 수송 보호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대이란 추가 제재를 발표하기 직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원유의 91%를, 일본은 62%를 그 해협(호르무즈)에서 얻고 있으며, 많은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라면서 “왜 우리가 수년간 다른 나라들을 위해 (원유 수송) 해로를 아무런 보상 없이(zero compensation) 보호하고 있는가”라고 썼다. 그러면서 “모든 나라는 항상 도사린 위험으로부터 자국 선박을 (스스로) 보호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일차적으로 대이란 추가 제재를 앞두고 국제사회 공조를 끌어내기 위해 이란의 실질적 위협을 강조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동맹국에 대해 방위비 분담금 증대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 해상 수송 보호비’를 청구하려는 취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 이미 미국이 각국의 ‘유조선 셀프 보호’를 위한 프로그램 마련에 착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전했다. WP에 따르면 현재 중동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제일 먼저 방문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살만 빈 압둘 아지즈 국왕과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 호르무즈 안전 수송을 위한 ‘센티널(Sentinel·보초병)’ 계획을 설명했다. 센티널 프로그램에 따르면 이란의 위협이 우려되는 걸프 해상 수송로를 이용하는 각국 선박들은 외부 위협을 감지·기록하는 특수 카메라를 장착하고 일부 군용선의 호위도 받게 된다.
관련기사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고위 관료는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에게 “(유조선에) 일종의 눈(eyes)을 다는 것”이라며 “이란이 그들 멋대로 행동하고 ‘우리가 안 했다’고 할 때 ‘우리가 다 봤다’고 할 수 있는 억제장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오만 해상에서 벌어진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 미국이 배후로 지목한 이란이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WP는 사우디가 이 계획에 서명하는 첫 번째 국가라면서 “미국은 수주 내(in coming weeks) 다른 동맹들에 물질적·금융적 기여를 요구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또 미국이 센티널 프로그램에서 호위 선박을 제공할지, 제공하더라도 얼마나 할지는 불확실하다고 덧붙였다. 호위 선박 관련 비용을 동맹국에 요구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도 “중국의 경우 80% 이상의 원유를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수송하며 한국·일본과 같은 나라들도 이들 자원에 엄청나게 의존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한국 방문 때 이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국은 이미 세계 최대의 에너지 생산국이 됐기 때문에 (원유 수입을 위해) 그곳에 있을 필요조차 없다”고 한 데 대해 미국 내부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미국의 걸프 원유 수입은 지난해 하루 150만 배럴 규모로 2001년 270만 배럴에 비하면 크게 떨어졌지만, 트럼프가 주장하는 식의 에너지 독립과는 거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