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국 반도체 착시…휴대전화·TV 수출 5년새 반토막

최근 5년간 반도체를 빼면 TV나 휴대전화, LCD(액정표시장치) 등 주요 전자산업의 생산과 수출이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전자산업은 자동차·철강·조선·석유화학 등과 함께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전자산업 역시 ‘반도체 착시’에 가려졌을 뿐 역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셈이다.
 
25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가 발간한 ‘한·중·일 전자산업 주요 품목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8개 주요 전자 품목 가운데 6개의 지난해 생산액이 5년 전보다 감소했다. 먼저 컬러TV의 경우 2013년 생산액은 6조8994억원이었으나 지난해는 3조7143억원에 그쳤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또 휴대전화도 같은 기간 37조2166억원에서 19조7712억원으로 절반 수준이 됐다. LCD의 생산액도 같은 기간 48조9040억원에서 25조7068억원으로 감소했다. 이외에 PC와 전자회로기판(PCB)의 생산액도 줄었다.
 
다만 반도체와 반도체 소자 생산액은 증가했다. 반도체는 5년 전 생산액이 53조9264억원이었으나 지난해는 122조9084억원으로 늘었다. 반도체 소자 생산액도 같은 기간 2조5027억원에서 2조7024억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수출액도 반도체와 반도체 소자만 늘고, TV나 휴대전화 등의 수출은 모두 줄었다.
 
KEA는 보고서에서 “전자산업의 주요 부품 생산과 수출이 줄어든 것은 생산 시설의 해외이전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반도체 편중에서 벗어나 전자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비해 일본은 같은 기간 PC (2.0%)와 모니터(3.4%), 반도체(7.1%) 등의 생산액이 증가했고, PCB(-0.6%)와 반도체 소자(-3.1%), LCD(-2.5%)는 감소했다. 중국은 컬러 TV, 휴대전화, PC, 반도체 등 대부분 품목의 생산이 크게 늘었다. KEA의 보고서는 “휴대전화와 반도체는 여전히 일본이나 중국보다 한국이 우위에 있다”며 “하지만 나머지 품목은 전자 산업의 부활을 꾀하는 일본과 맹추격 중인 중국 사이에서 경쟁력 유지를 낙관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한편, 산업연구원은 24일 올해 반도체마저 수출이 여의치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화웨이 사태’의 타격을 받아 지난해보다 반도체 수출이 21%가 줄어든다는 것이다.  
 
산업연구원은 이에 따라 올해 우리 수출은 지난해보다 5.9% 감소한 5692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한국 반도체 분야 수출은 1260억 달러로 전체 수출액(6049억 달러)의 약 20%를 차지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