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지 내린 쇼트트랙, 한달간 선수촌서 쫓겨난다

지난해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한 대표팀 선수들. [중앙포토]

지난해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한 대표팀 선수들. [중앙포토]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 간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면서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 당했다.
 
25일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도중 남자 선수 A가 암벽을 오르던 B 선수의 바지를 벗겼다. 심한 모멸감을 느낀 피해 선수는 코칭스태프에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알렸고, 장권옥 감독은 연맹에 보고했다.
 
B 선수는 진천선수촌 내 인권상담소에서 상담을 받았으나 여전히 심리적 충격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B 선수의 소속사는 “당시 암벽에 오르던 도중이라 손을 쓸 수가 없어 (엉덩이가) 무방비로 노출됐다. 거기다 여자 선수들도 함께 있는 자리에서 일이 벌어져 선수 스스로 수치심이 크다. 수면제를 복용하고 잠을 청할 정도로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한국체대 선후배 사이다.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함께 활약하며 메달을 땄다. 두 선수는 앞으로 한국 남자 쇼트트랙을 이끌 쌍두마차로 꼽힌다. 남자 계주에도 같이 출전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앞으로 두 선수가 호흡을 잘 맞출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두 선수가 원만하게 화해하길 기다렸다. 그런데 피해자 쪽의 심리적 동요가 심해 사태가 커졌다”고 전했다.
 
A 선수의 소속사는 “지상 훈련을 위한 이동 중에 일어난 일로 선수들은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A 선수의 친근함에서 비롯된 장난 도중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난기 어린 행동이었지만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다면 분명 잘못한 일이다. 오랜 시간 함께한 B 선수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깊이 반성하고 있다. B 선수에게 계속 메시지 및 유선을 통해 사과를 시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남자 8명, 여자 8명 등 대표 선수 16명 전원을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24일 결정했다. 신 선수촌장은 “가해 선수만 징계해도 되지 않냐는 여론이 있지만, 팀 전체적인 훈련 태도 및 분위기와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25일 퇴촌한 대표팀은 다음 달 25일쯤 다시 입촌할 것으로 보인다. 연맹은 선수촌 복귀전 선수들에게 인성 및 성 관련 예방 교육을 할 계획이다.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A 선수의 개인 징계 여부는 7월 중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쇼트트랙 대표팀의 진천선수촌 내 사건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엔 진천선수촌 여자 숙소에 무단으로 출입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김건우(21·한국체대)와 이를 도운 여자 대표팀의 김예진(20·한국체대)이 선수촌 퇴촌 명령을 받았다. 이후 연맹은 김건우에게는 출전정지 1개월 징계, 김예진에게는 견책 처분을 내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