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볼턴 "이란 우라늄 저장한도 넘으면 모든 옵션 검토"

미국이 이란에게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서며 중동 정세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예루살렘서 열린 안보회의에서
군사적 옵션 가능하다는 취지 언급
이란 반발하며 중동 정세 소용돌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이란이 핵합의에서 규정한 저농축 우라늄의 저장한도를 벗어날 경우 미국 정부가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예루살렘에서 열린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의 고위급 안보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핵합의에 명시된 저농축 우라늄 저장한도 300㎏을 넘을 경우 군사적 옵션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이어 "이란이 그 한도(저농축 우라늄 저장한도)를 무시할 경우 정말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이 2015년 7월 미국 등 주요국과 서명한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우라늄을 3.67%까지만 농축할 수 있고, 저장한도는 300kg으로 제한돼 있다

앞서 이란 원자력청은 지난 17일 핵합의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감축 의무를 일부 지키지 않겠다며 "열흘 뒤인 6월 27일이 되면 핵합의에 따라 지금까지 지킨 저농축 우라늄의 저장한도를 넘기게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합의를 어겨서라도 농축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또 이날 안보회의에서 미국 정부가 이란과의 대화에 열린 마음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과의 협상에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란이 할 필요가 있는 모든 것은 그 열린 문으로 걷는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의 발언은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해 이란이 반발한 직후 나왔다.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 글에서 "이란의 최고지도자에 대해 쓸모없는 제재를 가하는 것은 외교의 길을 영원히 폐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이란 최고지도자실에 경제 제재를 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