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싸움에 비명·욕설 난무…전쟁터로 변한 광화문 광장



[강신후 기자]



오늘(25일) 광화문광장의 하루는 정말 길었습니다.



새벽부터 곳곳에서 충돌이 빚어지면서 시민들의 쉼터인 이곳이 마치 전쟁터 같았습니다.



낮 상황이 어땠는지 윤영탁 기자의 보도로 보시겠습니다.



[윤영탁 기자]



< 오전 05:16 행정대집행 시작 >



아침 5시 20분쯤 팔에 팔을 건 인간벽이 천막을 둘러쌌습니다.



[행정대집행 중입니다.]



곧 철거에 나선 서울시 관계자들과 충돌이 일어납니다.



물통이 날아들고, 몸싸움이 격렬해지면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일부는 천막 안에 앉아 몸으로 버팁니다.



< 오전 06:30 천막 철거 >



천막 한쪽이 뜯깁니다.



안에 있던 사람들은 들어 옮겨졌습니다.



욕설과 비명이 난무합니다.



큰 천막을 철거할 때 저항이 가장 심했습니다.



조원진 대표를 둘러싼 관계자들이 소화액과 스프레이를 뿌려가며 막아섰습니다.



몸싸움도 격렬해졌습니다.



< 오전 07:20 철거 작업 마무리 >



천막 2동과 그늘막, 분향소 시설 등이 치워지는데 2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서울시직원과 용역직원 1000명이 투입됐고 우리공화당 추산 관계자와 지지자 400명이 대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40여 명이 다쳤다고 우리공화당 측은 주장합니다.



광화문광장 곳곳에는 쓰레기더미가 쌓였습니다.



천막이 있던 자리에는 큰 화분을 놨습니다.



천막이 없어져도 관계자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집회를 열었습니다.



태극기와 성조기, 새마을 깃발에 이스라엘 깃발까지 등장했습니다.



< 낮 12:40 다시 천막 설치 >



오후들어 다시 천막이 들어섰습니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차에 보관하던 천막을 가져온 것입니다.



검은 그늘막까지 둘러쳤습니다.



47일을 기다려 2시간의 충돌 끝에 확보한 시민의 공간은 불과 몇 분 만에 허망하게 원래 상태로 돌아가 버렸습니다.

JTBC 핫클릭

서울시, 강제철거 미루는 사이…'막사' 구축한 대한애국당 대한애국당 광화문 불법 천막 강제 철거…부상자 속출 홍문종, 한국당 탈당 선언…애국당 공동대표로 합류할 듯 [팩트체크] 애국당의 '태극기 식탁보' 논란…국기모독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