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7개 혐의 검찰 송치..버닝썬 수사 성과없이 일단락



클럽 버닝썬 수사가 5개월 만에 용두사미로 일단락됐다.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성매매 알선·성매매·변호사비 횡령·버닝썬 수익금 횡령·증거인멸 교사·불법촬영물 공유(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 허위 신고 후 클럽 운영(식품위생법 위반) 등 7개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유착 의혹을 받은 윤모 총경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승리는 2015년 12월~2016년 1월 국내에서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와 관련 유리홀딩스 유 전 대표 측이 4200만원을 들여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파악됐다. 승리가 수 억원을 들여 했던 2017년 생일 파티에서도 성매매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유흥업소 여성 수십명이 함께 했다는 다양한 증언이 나왔지만 이는 무혐의 처리됐다.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거론된 린사모는 유 전 대표 등과 공모해 대포 통장을 이용하고, 인건비를 빼돌린 혐의를 받았지만, 해외에 머물고 있다는 이유로 린사모는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됐다. 이 밖에도 경찰과의 유착 관계 등 버닝썬 관련 수사에 150여명이 투입돼 수사를 해왔지만 각종 의혹을 말끔히 규명하지 못 했다.

한편 버닝썬 수사가 이렇다 할 만한 성과없이 일단락된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 관련 각종 의혹은 걷잡을 수 없이 계속 번지고 있다. 양현석을 필두로 YG엔터테인먼트가 외식업 등 사업 다각화와 해외 사업 진출을 위해 해외 재력가를 관리하고 성매매를 알선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