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탄가스' 싣고 주한 미 대사관에 차량 돌진…"나는 공안검사다" 횡설수설

25일 오후 40대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40대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연합뉴스]

승용차 트렁크에 부탄가스를 싣고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5일 오후 5시45분쯤 신원미상의 40대 남성 A씨가 SM6 승용차를 몰고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다가 갑자기 방향을 틀어 미 대사관으로 돌진했다. 이로 인해 미 대사관 정문은 45도 가량 안쪽으로 밀려 들어갔다. 충돌 차량은 보닛 등이 찌그러졌다. 이 차 트렁크에는 휴대용 부탄가스 한 상자가 실려 있었다.
현장에서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A씨도 크게 부상을 당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신원미상의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차량 트렁크에 부탄가스가 가득 실려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신원미상의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차량 트렁크에 부탄가스가 가득 실려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특수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종로경찰서로 연행했다. A씨가 운전한 차량도 종로경찰서로 견인해 조사했다.  
 
A씨는 경찰서에서도 “나는 공안검사다” “내가 이미 다 보내놨다”는 등 횡설수설하며 범행 동기 등을 묻는 경찰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음주는 아닌 것 같지만 정상적인 대화가 잘 안 되는 상황”이라며 “다양한 가능성을 갖고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