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집회' 혐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적부심 청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뉴스1]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뉴스1]

민주노총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이 합당했는지를 다시 판단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법에 김 위원장의 구속적부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김 위원장의 구속적부심 심문기일은 27일 오전으로 예정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8일 김 위원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21일 영장을 발부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 영등포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경찰은 오는 26일 기소의견을 달아 김 위원장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에게는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김 위원장은 검찰 송치에 따라 서울남부구치소로 이감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과 올해 3, 4월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경찰과 충돌을 빚는 불법 집회를 주최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국회 앞 민주노총 집회에서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는 등 불법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