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노총 ‘총파업’ 예고에 與도 우려…“상식의 눈으로 봐야”

민주노총이 2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대정부 투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불법행위 주도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이 2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대정부 투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불법행위 주도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반발하며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자 여권 내부에서 “상식의 눈으로 노동운동에 임해달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민주노총을 노동 주체로 당당히 인정하고 있다. 많은 정부위원회의 문도 활짝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불참 등에 대해서 “들어오지 않고 있는 것은 민주노총”이라며 “국회 담장을 부수지 않고도 합법적인 집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국민은 불법 행동을 걱정하고 있다”면서 “귀를 열고 상식의 눈으로 노동운동에 임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취재진과 만나 “김 위원장 구속은 안타깝다”며 “우리가 법을 만들고 지키는 국회 입장에서는 깊이 관여할 수 있는 지점이 있다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에 대해 “과거 정부보다 노동을 존중하는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고, 그러면서 민주노총의 변화를 요청하는 기존 입장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원내대변인은 “민주노총 위원장이 도주 우려가 있다고 구속 영장을 발부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지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사법부 판단은 존중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민주노총이 투쟁 구호로 ‘문재인 정부 타도’를 외치고 있는 데 대해 “다시 보수정당이 정권을 잡으면 좋겠다는 뜻이냐”며 “‘청구서’를 내라는 것도 정도껏 해야 한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사법부에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하라 마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지 않으냐”며 “사법기관이 위법하다고 판단해 발부한 건데 그걸로 정부를 타도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