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마담, 승리·정준영 단체방에서도 세 차례 등장"


정마담을 통해 유흥업소 여성들이 YG가 마련한 접대자리에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승리도 정마담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25일 방정현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준영 단톡방에서 승리가 정마담에 여자를 준비시키라고 말한 내용이 나온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속한 단톡방에 '그 누나, 정마담 누나한테 몇 명 준비하라고 해' 이런 식으로 세 번 언급됐다고. 방 변호사는 "정마담을 양현석 대표에 소개시켜준 사람이 승리"라고 덧붙였다.
또 승리의 성접대 알선과 성매매 혐의가 드러난 것에 대해 방 변호사는 "승리도 양현석처럼 성매매를 하게 되면 현금 지급을 했는데 그 중 한 여성이 자기 친구들에 돈을 계좌로 나눠주면서 그 흔적이 남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승리는 성매수, 성매매 알선, 변호사비 업무상 횡령, 버닝썬 자금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 교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