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25 전쟁 69주년 맞아 청와대로 향해 행진한 시민단체들

6· 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납북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이 퍼포먼스는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행진 행렬의 선두에 서서 진행됐다. 박해리 기자

6· 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납북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이 퍼포먼스는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행진 행렬의 선두에 서서 진행됐다. 박해리 기자

6·25전쟁 69주년을 맞아 6.25 관련 시민 단체들이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는 집회를 열었다.
 
25일 오후 12시30분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북한의 6·25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를 열고 “북한은 전쟁 중 민간인을 납치한 범죄에 대해 시인·사죄하고 법적 책임을 다하라”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북한은 대한민국의 사회지도층과 지식인을 포함한 민간인 10만여명을 납북했다”며 “이는 명백한 전쟁범죄와 반인도범죄지만 북한은 범죄행위를 철저히 부인하고 은폐함으로써 현재까지도 책임을 회피해 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납북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 행렬. 박해리 기자

납북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 행렬. 박해리 기자

 
이어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이전에 북한에 의한 자국민의 범죄 피해 문제 해결이 우선적 과제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국회는 6·25전쟁 납북 범죄 해결촉구 결의안을 하루 빨리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전쟁 납북자 존재를 알리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단체로 1951년 8월 결성됐던 ‘6.25사변피랍치인사가족회’를 뒤 이어 2000년 11월에 재결성됐다. 이미일 협의회 이사장은 “어머니께서도 가족회의 임원이었고 나도 20년 가까이 활동하고 있다”며 “우리의 염원은 유해라도 송환하는 것이고 만약 가족들이 생존해 있다면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25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인근에서 열린 '북한의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25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인근에서 열린 '북한의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은 “전쟁법에 의하면 전쟁은 무기를 가진 사람들끼리 하는 것이고 민간인 포로는 전쟁이 끝나면 본인이 원하는 곳으로 보내줘야 하는데 북한은 그걸 하지 않았다”며 “이는 국제법 위반이기 때문에 우리가 더 강력하게 이야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납북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인민군 역을 맡은 배우가 학생, 농부 등 복장을 한 배우들을 포승줄에 묶어서 끌고 가는 모습을 연기했다. 이 퍼포먼스는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행진 행렬의 선두에 서서 진행됐다. 행진은 행사에 참석한 200명(주최추산)과 함께 했으면 청와대 도착 후 민원실에 결의문을 접수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6ㆍ25전몰군경신규승계유자녀비상대책위원회가 연 '6ㆍ25 전몰군경 합동 위령제 및 유자녀 수당 차별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신규승계 유자녀들의 수당을 승계유자녀수당과 평등하게 지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6ㆍ25전몰군경신규승계유자녀비상대책위원회가 연 '6ㆍ25 전몰군경 합동 위령제 및 유자녀 수당 차별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신규승계 유자녀들의 수당을 승계유자녀수당과 평등하게 지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6·25에 참전했다가 숨진 군인·경찰 자녀들의 모임인 ‘대한민국 6ㆍ25 전몰군경 신규승계 유자녀 비상대책위원회’도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유자녀 차별대우 철폐를 촉구했다. 전몰군경의 미망인이 1998년 1월 1일을 기준으로 이전에 사망하면 그 자녀에게 월 109만1000원을 지급하고 있지만, 그 이후에 사망한 미망인의 자녀에게는 월 25만7000원만 지급하고 있다.
 
이는 올해 인상 분이 반영된 것으로 어머니가 98년 이후에 숨진 유자녀들에게 처음 지급된 수당은 11만4000원으로 10배가량 차이가 났다. 비대위는 “우리도 동등한 보훈 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호소하며 위령제를 마친 후 청와대 사랑채를 향해 행진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