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영 “한국당, 독선·패망의 길로…새 협상 꿈도 꾸지마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국회 정상화 합의가 자유한국당 내부 이견으로 무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대폭 높이고 있다.
 
25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공존의 길을 외면하고 끝내 오만과 독선, 패망의 길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나면 마치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거란 착각은 꿈도 꾸지 말라”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은 법적 정상화의 길을 넘어 국회 정상화의 길을 더 탄탄히 진척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내놓은 답은 일방적인 국회 정상화 합의 파기”라며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의 합의와 서명은 국회법에 준하는 효력을 갖는다"고 주장했다.
 
여야 3당은 24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에 있어 각 당 안을 종합해 논의한 후 합의 정신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었다.
 
또 재해 추경을 우선 심사하고 국회 차원의 경제원탁회의도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합의문이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서명을 적시한 만큼 법적 근거를 갖췄다고 보고, 합의문에 명시된 일정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중재를 맡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일정대로 임시국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면서 민주당에 힘을 싣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