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익산시장, 다문화가정 자녀에 ‘잡종강세’ ‘튀기’…혐오성 발언 논란

25일 정헌율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빗대어 ‘잡종강세’라고 발언한 내용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정헌율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빗대어 ‘잡종강세’라고 발언한 내용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족 앞에서 그 자녀들을 가리켜 ‘잡종강세’라는 혐오성 단어를 써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 6개 단체 회원 150여명은 익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시장이 차별에 기반을 둔 다문화가족 자녀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정 시장은 지난달 11일 원광대에서 열린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 나눔 운동’에 참석해 “생물학적, 과학적으로 얘기한다면 잡종강세라는 말도 있지 않으냐. 똑똑하고 예쁜 애들을 사회에서 잘못 지도하면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시 행사에는 중국과 베트남 등 9개국 출신 다문화가족 6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시장은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 발언에 대해 “튀기들이 얼굴도 예쁘고 똑똑하지만 튀기라는 말을 쓸 수 없어 한 말”이라며 “당신들이 잡종이라고 말한 게 아니라 행사에 참석한 다문화가족들을 띄워주기 위해 한 말”이라고 해명해 논란을 키웠다.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 6개 단체 회원 150여명이 25일 익산시청 앞에서 ’정헌율 시장이 차별에 기반을 둔 다문화가족 자녀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 6개 단체 회원 150여명이 25일 익산시청 앞에서 ’정헌율 시장이 차별에 기반을 둔 다문화가족 자녀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이날 회원들은 “정 시장의 발언은 용어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인식의 문제”라며 “한국사회에 사는 이주민 당사자들에게 제대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북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결혼이민자가 생활하는 익산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은 심각한 인종차별과 혐오 표현인데도 단순히 말실수로 취급되고 있다”며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혐오 발언임을 인식한다면 정 시장은 사과의 의미로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 이들 앞에 나타난 정 시장은 “죄송하다. 앞으로 익산시를 1등 다문화 도시로 만들어 그것으로 사죄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러나 회원들은 “정 시장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기자회견 직후 정 시장의 소속 정당인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을 항의 방문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